염증성 장질환의 종류 

염증성 장질환은 특별한 원인없이 장관내에서 만성적 염증을 나타내는 질환으로써 궤양성 대장염과 크론씨 병으로 구별되어 있습니다.

궤양성 대장염

대장 및 직장점막에 주로 국한되어 침범하여 점액성 혈변과 설사를 보이며 점막에 단핵세포으 ㅣ침윤과 궤양이 특징적으로 나타나며 임상적으로 병변으 부위에 따라 전대장염, 좌측결장염, 직장S장 결장염으로 분류되고 병기의 분류상 활동기와 완해기고 나뉘며 이 질환의 활동도에 따라 경증, 중증, 전격증으로 분류됩니다.

크론씨병

만성적인 전층성 염증성 병변으로 구강에서 항문까지의 소화기 어느 부위에도 발생 가능하고 많은 장외 증상을 동반할 수 있는 질환들입니다. 주로 복통과 설사가 심하고 누공이나 장폐쇄가 가끔 합병되기도 합니다. 주로 소장말단부, 대장, 항문부를 침범하며 절제 수술후에도 자주 재발합니다.

염증성 장질환의 원인과 치료 

원인

두 질환의 원인으로 아직 정확히 알려지지 않았으며 음식물, 감염설, 유전적 요인, 정신적 요인 및 자가면역 질환 등이 있으나 면역반응의 이상이 발병에 중요한 원인으로 생각되어지 고 있습니다.

치료목표

염증성 장 질환의 치료는 질병의 활동도와 침범된 범위에 따라 달라지며 치료 목표는 완해를 유도하여 지속시키는데 있습니다.

진단

국내에서는 드물었던 질환으로 최근 식생활의 서구화 및 진단기술의 발달로 최근 염증성 장질환의 빈도가 부쩍 증가하고 있습니다.

만성적인 설사,혈변. 복통등이 있는 경우에 의심해 보아야 하며 내시경검사, 조직검사를 통해서 진단되어지는데 비슷한 증세를 보일 수 있는 세균성 장염, 장결핵, 허혈성 대장염, 방사선 조사성 대장염, 장형베쳇병 및 다양한 염증 및 궤양성 질환들과의 감별진단이 중요합니다.

치료

두 질환 모두 불치병은 아니나 난치병으로 진단후 지속적인 과심과 꾸준한 약물요법, 식이요법이 가장 중요하며 주기적으로 대장 내시경 검사를 시행하여 치료효과를 판정하고 향후 치료 계획을 수립해 나가야 합니다.

약제의 선택은 질병의 침범부위 및 활동도에 따라 다르게 선택되어야 합니다.